2020-01-18 0

미국 독립선언문에 나타난 기독교 세계관

By worldview

자유민주 공화정 체제를 가장 완전하게 구상한 정치 문헌을 꼽으라면 단연 미국의 독립선언문(1776)과 헌법(1787), 그리고 수정헌법 1조부터 10조를 뜻하는 권리장전(1789)이다. 미국의 이 3대 건국 문헌(founding documents)들을 통틀어 자유의 헌장(Charters of Freedom)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중에서 특히 미국 독립선언문은, 비록 영국으로부터의 분리를 선포한 문헌이지만, 영국의 대헌장(1215)부터 시작된 헌정주의 전통과 정치철학 그리고 자연권 사상을 가장 간결하고 명료하게 총망라한 걸작으로 평가된다.

2020-01-17 0

국민을 위한 검찰개혁

By worldview

조국 전 법무장관은 사퇴했지만 검찰개혁을 둘러싼 진영 싸움은 가파르다. 여권은 수사권과 공소권을 가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과 검찰·경찰 수사권조정 관련 법률안의 국회 통과를 밀어붙이고 있다. 국가권력은 주권자인 국민으로부터 멀어지는 집권화(集權化) 경향을 띠고, 집권화는 절대주의 속성을 가지며, 절대권력은 부패하고 정의롭지 못하게 된다. 국가권력은 멈추지 않고 개혁되어서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검찰권도 마땅히 개혁되어서 공정하고 투명하게 행사되고, 국민의 기본적 인권을 최대한 보장해야 한다.

2020-01-16 0

한국 교회여, 대륙을 품어라!

By worldview

최근 한국에서 유학을 마치고 중국으로 돌아간 중국인 제자로부터 들은 실화이다. 이 제자는 원래 대학교 시절에 중국 공산당에 가입하였으나 한국에서 유학하는 동안 기독교 신앙을 소개받아 입문하게 되었고, 중국으로 돌아가서는 전문직에 종사하면서 지하 교회를 다니고 있었다. 그가 다니던 지하 교회는 중국의 대도시에 있었고, 수천 명의 교인이 출석하고 있었다. 그런데 시진핑이 정권을 잡으면서 교회에 대한 박해가 심해졌고, 결국 그 교회는 강제로 철거당하고 말았다. 교회 주요 지도자들은 체포를 당했고, 공안(경찰)의 조사를 받던 제자는 지도자급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져 곧 풀려났다.

2020-01-15 0

경기도 성평등 기본 조례

By worldview

젠더는 프랑스어, 독일어 등에서 명사와 대명사의 여성, 남성, 중성 구분을 의미하는 문법적인 용어로만 사용되어 오다가, 성 과학자 존 머니가 1950년대에 쓴 논문에서 전통적인 학술 용어인 ‘성 역할(sex role)’과는 다른 ‘젠더 역할(gender role)’이라는 새로운 의미로 이 용어를 최초로 사용하였다. 대략 1960년대부터 현대 페미니즘 이론은 성(sex), 젠더(gender), 섹슈얼리티(sexuality)를 사회 현실을 분석하는 새로운 범주로 도입했다.

2020-01-14 0

하나님을 향하여 열린 사회구조

By worldview

성경은 특정한 사회구조, 곧 정치경제구조를 이상적인 롤모델로 제시하지 않는다. 그러나 성경은 기독교인들이 추구해야 할 정치경제구조가 어떤 것인가에 관한 규범적인 방향은 분명히 제시한다. 역사상 등장한 모든 정치경제구조는 한편으로는 타락한 인간의 죄성을 반영하고 있어서 기독교 사회윤리는 모든 정치체제와 경제체제들에 대하여, 어느 정도 비판적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나 동시에 역사에 등장한 모든 정치경제구조는 하나님 일반은총의 표현이요, 성령의 일반적인 사역의 결과물이기도 하므로 이 구조들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기독교 사회윤리는 역사 안에 등장한 정치경제구조들을 자세히 검토하고, 비판적인 거리를 유지하는 동시에 수정 및 보완을 거쳐서 기독교인들과 함께 갈 수 있는 제도들을 선택해야 한다.

2020-01-13 0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책갈피

By worldview

인간의 존엄성(dignity)이 전 세계인의 주목을 끈 것은, 1948년 유엔에서 “인권에 관한 보편 선언문”(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을 공표하면서부터였다. 제1조는 “모든 인간은 자유롭게 태어나고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 평등하다”라는 진술로 시작된다. 그런데 인간의 존엄성이 언뜻 보기에는 자명하게 여겨질지 몰라도, 실제의 상황 속에서는 여러 가지 다른 의미로 사용되고 심지어는 서로 모순된 뜻을 갖는 것으로 나타날 때도 있다. 이것은 이 용어가 다종교적·다문화적 맥락에서 등장하고 있고, 법·윤리·정치 등 여러 영역의 이슈들과 맞물려 주장되기 때문이다.

2020-01-12 0

인권과 환대

By worldview

인권이 우리 사회에 필요한 것이지만 충분한 것은 아니다. 인권 보장만으로는 우리가 행복할 수 없기 때문이다. 상대방의 필요를 파악하고 자발적으로 기쁘게 채워주는 환대가 있어야 비로소 인간은 행복을 누릴 수 있다. 먼저 인권 주장의 필요성과 한계를 다루고 환대의 필요성을 다루고자 한다. 한국교회는 1970년대 중반부터 인권에, 특히 정치적 인권에 관심을 두었다. 1987년 민주화 이후 복음주의 교회도 교회의 사회참여를 강조한 로잔 언약에 따라 인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여겨지는 소수자들에게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1) 1997년 IMF 사태 이후에는 특히 경제적 인권 문제가 부각되었다. 오늘날 일자리가 부족한 시대에 청년 세대, 특히 남성 청년 세대의 불만은 매우 크다.

2020-01-11 0

인간 존엄성의 성경적 근거

By worldview

우리는 ‘인간은 존엄하다.’라고 말한다. 왜 인간은 존엄한 것일까? 그 근거는 무엇일까? 세속 철학자나 윤리학자도 같은 질문을 하고 그 질문에 대답한다. 하지만 그들의 대답이 우리 기독교인들의 대답이 되지는 못한다. 기독교인은 세속 철학이나 윤리학에 근거하여 ‘인간은 존엄하다.’고 말하지 않기 때문이다. ‘인간은 존엄하다.’고 선언할 때 우리 주장의 근거는 성경이다. 인간 존엄성의 성경적 근거는 한마디로 말해 ‘인간에게는 신성(divinity)이 있으므로 존엄성(sovereignty)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성경의 어떤 구절이 인간의 신성과 존엄성에 대해 말하고 있을까?

2020-01-10 2

아름다운 일을 위해, 아름다운 피켓을 들다

By worldview

2011년 11월, 한 모임에서 예배를 드리던 중 설교자가 이런 이야기를 했다.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무분별한 성관계로 이듬해 수많은 아기가 낙태되고 있습니다.” 그날 이후로 나에겐 그 이야기가 ‘그저 한 이야기’가 될 수 없었다. 사실 우리나라의 낙태율이 높다는 것은 그동안 익히 알고 있던 정보였다. 그러나 나는 그날에서야 그 이야기 속에서 요동치는 예수님의 마음을 느꼈다. 우리가 크리스마스에 예수님 오심을 기뻐하며 교회 안에서 즐거워할 때, 정작 예수님은 세상 속에 준비되지 않은 임신으로 희생(낙태) 되는 아기들을 위해 울고 계셨던 것이다.

2020-01-09 0

고령화 시대의 노인 자살과 생명의 존엄성

By worldview

근래에 이르러 인간의 존엄성 문제가 많이 제기되고 있지만, 여전히 경제적 어려움, 전쟁, 폭력, 인종차별, 낙태 등 인권유린으로 인해서 인간 존엄성이 많이 훼손되고 있다. 특히 우리는 현재 고령화 시대에 증가하고 있는 노인에 대한 사회의 편견이나 노인 자살의 증가도 인간의 존엄성이 경시되는 현상으로 본다. 노인들의 고독한 자살, 조용한 자살은 인간 존엄성의 문제를 새삼 가슴 아프게 생각하게 만든다. 우리는 편견 없이, 노인의 삶에 대해서도 어린이나 젊은이의 삶처럼, 또는 나의 삶처럼 존엄하게 대해야 한다. 성경은 노인을 공경하라고 가르치며, 또한 죽음의 권세를 이기라고 가르친다. 기독교인들과 교회는 노인을 공경하는 방안의 하나로 노인 자살을 예방하는 일을 하나의 사역으로 생각하여야 할 것이다.